전학 보낼까?
하루 종일 우울해서 공연히 입을 내밀고 하루를 억지로 밀어내고 있는데 학부모 한 분이 아이를 데리고 오셨다. 아들이 돈을 훔친 도둑이라면서...
사랑의 동전 모으기를 위해 동전이 있으면 가져오라고 알림장에 써 주었는데 한 아이가 100원짜리 동전 5개를 가져와서 저금통에 넣지 않고 가지고 다녔나보다. 그런데 그 친구의 돈을 가져와서 자기 실내화 주머니에 넣고 흔들다가 엄마한테 들킨 것이다. 짤랑짤랑 하는 소리에 놀란 엄마는 아이를 다그쳤고, 그 돈의 주인을 알게 되었다는 것이다. 돈을 잃은 아이가 교실로 와서 찾고 있어서 다행이 돈을 돌려주었는데 놀란 엄마는 경황이 없다.
설마 아이가 그런 행동을 할 것이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한 것이다. 집에서 돈이 여기 저기 굴러다니는데 전혀 관심이 없었는데 어떻게 친구의 돈에 손을 댈 수 있느냐는 것이다.
그래서 아이를 심하게 꾸중을 하고도 모자라 선생님한테 또 데리고 온 것이다.
"돈을 훔쳤으니 도둑이예요. 이런 아들 키우고 싶지 않아요. 공부도 못하면서 별짓을 다해요."
Name: 김순현
  ...미안하다!!!
지난 학기말에....참 지쳐 있던 모습이 기억난다. 몸도 마음도 모두 지쳐서 숨을 쉬기도 힘들었다. 하루라도 빨리 방학을 했으면 하는 마음 뿐이었다.
방학동안 정말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건강을 회복하는 것이 최선의 연수였다. 마음도 몸도 푹 쉬게 하자. 그래서 2학기에는 정말 잘 해보자....
아이들에게 무엇보다 미안했다. 몸이 힘들고 마음이 지치니 큰소리가 먼저 나간다...
푹 쉰 덕분인지 아이들이 다시 사랑스럽다. 보고 또 봐도 예쁘다. 내 눈빛을 읽은 아이들이 곁에 와서 고양이 처럼 기댄다. 사랑스러운 나의 딸들...아들들...
교사는 가르치는 일만 하면 좋겠다. 그러면 늘 이렇게 아이들을 사랑스럽게 볼 수 있을지도 모르는데...
Name: 김순현
  너 이 녀석 두고 보자!
"선생님, 이것 보세요. 공벌레예요."
"아이, 징그러워!"
"선생님은 이게 징그러워요? 귀여운데... 이 벌레를 땅에 떨러뜨리면 공처럼 동그랗게 돼요. 얼마나 귀엽다고요."
점심 식사 후에 줄넘기를 하면서 늦게 식사하는 아이들을 기다리라고 하였더니 녀석은 온 화단을 다니면서 공벌레를 잡았나보다. 공벌레인지 콩벌레인지 정확한 이름은 모르겠지만, 평소 습기에 기어다니는 그 벌레를 난 참 싫어했다. 아무리 하나님이 지으신 피조물이요, 의미 없는 생명체는 없다고 고상한 논리를 펴도 역시 그 벌레는 그저 징그러운 벌레요, 전혀 보고 싶지 않은 벌레다.
그런데 녀석의 표정엔 피조물이 어쩌구 생명의 존귀함이 어쩌구 할 필요도 없이, 그 징그러운 벌레를 참으로 사랑스러운 표정으로 손바닥 위에 놓고 자랑하고 있다. 선생님도 자신처럼 놀라움과 기쁨으로 그 귀여움에 동의할 것이라 굳게 믿으면서...순간, 참 부끄러웠다. 아니, 부끄럽다기 보다는 아이에 대하여 한 순간에 반해 버렸다고 해야 할 것이다. 그 귀여운 표정이라니...
Name: 김순현
  잃었던 노래 다시 부르기
     <12월에 부르는 노래 >
      누구나
    그리움 하나  품고
    살아간다
     누구나
Name: 시골마음
  ...  ...
누구는
 우리가 아우슈비츠 이후에도
 하나님을
 인간을
 말할 수 있느냐?
Name: 시골마음
  소리 나지 않는 노래
  
 <어떤 겨울 노래>
 
       슬그머니
     어느순간
Name: 시골마음
  39회(220623) -  농촌유학센터를 아십니까?
220623-구로FM 이희숙의 사과꽃 향기이야기- 39회 농촌유학센터를 아십니까?
Signal : 유재하 - Minuet
(11초까지 듣고 ↓)
땅끝마을 해남, 들어보신 지명인가요? 방문해 보기도 하셨을지요? 저는 지난 5월 말, 전라남도 해남, 바다의 남쪽 끝? 제가 그 땅끝에 서 보았답니다. 땅끝마을 푯말과 증명사진도 한 컷~!
안녕하세요. 구로FM 이희숙의 사과꽃향기이야기를 진행하는 이희숙입니다. 오늘 39회 방송은 땅끝마을 해남에 다녀온 이야기, 새날농촌유학센터 이야기를 나눠보겠습니다.
Name: apple
  38회(220608) - 내 마음에 강물로 흐르는 어머니
220608-구로FM 사과꽃 향기이야기 – 38회  내 마음에 강물로 흐르는 어머니
요즘 아카시아 향기가 진동하죠? 제 집 현관문 발코니에 서면 코끝에 날아와 앉는 향기가 있습니다. 바로 아카시아 향기입니다. 그 향기 맡으러 잠시 언덕을 오르니, 하얀 찔레꽃이 숲속에 피어 발걸음을 멈추게 하였습니다.  찔레꽃 향기의 여운, 어떤 향수보다도 더? 그 향수회사에서 이 꽃 향기를 모방한 것이겠죠.  네, 반갑습니다. 오늘은 꽃향기로 방송을 열었습니다.
안녕하세요? 구로 FM 이희숙의 사과꽃향기이야기 38회 방송을 진행하는 이희숙입니다. 오늘 방송은 민들레성서마을, 이야기마당, 이희숙의 글방 47번, ‘내 마음에 강물로 흐르는 어머니’를 들려드리고, 그리고 제 집에 함초롬하게 피어난 꽃들을 소개하겠습니다.
역시 어린 시절로 안내하는 동요를 듣고 이어가겠습니다. 아카시야 꽃 향기 맡으시라고 준비했습니다. 첫곡으로 박화목 작사 김공선 작곡, 과수원길...
제26회 수원남성합창단 정기연주회, 어린이들과 함께 공연한 실황입니다 (2:27)
Name: apple
  37회(220518) - 천국의 맛, 가족의 맛
220518-구로fm 이희숙의 사과꽃향기이야기 37회 – 천국의 맛, 가족(엄마)의 맛...
Signal : 유재하 - Minuet
(11초까지 듣고 ↓)
가정의 달 5월, 벌써 중반을 지났습니다. 가정의 달에, 여러분 행복한 걸음 걷고 계실지요? 가족들과의 만남과 맛있는 음식과 감사한 선물, 유쾌한 웃음과 끝없이 이어지는 재미있는 이야기꽃이 피어나면 좋겠습니다.
남은 5월도 나비와 새들이 노래하는 곳, 향기로운 꽃밭에서 좋은 시간되셨고, 또 좋은 시간 되시기를 축복드립니다.
Name: apple
한신대 강의실
느낌있는성서읽기
걸으며떠오른생각
만난사람
성서읽기
이야기마당
김순현
민경룡
임규일
이희숙
최명숙
땅끝편지
한승진
유기쁨
김석천
조정제
이정순
세상보기
월간홀씨
마을지기방
민들레책방
회원접속 : 0
비회원접속 : 3
새회원 : 0
총회원 : 2,773
   아이디 비밀번호 회원가입 비번찾기 자동
이야기마당 
그리운 햇볕과 바람
제목없음

 

모네(Claud Monet)의 작품 <양산을 든 여인>입니다.
고교시절 삼중당 문고판은 우리 마음을 설레게 하는 것이었죠.
그 문고판 가운데 브론테의 <폭풍의 언덕> 표지가 이 그림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때는 그것이 모네 그림인 줄도 모르고 바람부는 언덕과 바람을 맞고 있는 여인이 멋있어서 좋아했었습니다.
그 무렵 내가 살던 곳 뒷동산에 올라가면 햇볕이 아름답고 거름냄새와 냉이냄새 섞인 훈훈한 바람도 너무 좋았습니다. 그래서 모네를 한꺼번에 알아차렸는지도 모릅니다.
이곳 서울도 바람도 불고 햇볕도 따사롭지만 그래도 난 그 햇볕과 바람을 잊지 못합니다.
<=그림을 클릭하면 더 큰 그림을 보실 수 있습니다.

2004.02.23
김순현의 교실풍경 
전학 보낼까? [8]2006.11.30
...미안하다!!! [2]2006.09.18
너 이 녀석 두고 보자!2006.07.14
이런말 저런말 
잃었던 노래 다시 부르기2010.12.03
...  ...2010.04.03
소리 나지 않는 노래 2009.11.10
민경룡의 '하나님의 미소' 
세상에서 어떻게 살것 인가? 를 고민하라2015.07.12
공과 색을 누려라/민경룡2015.05.08
진짜 밥도 곧 사라질지도 모른다//민경룡 2015.04.25
사과꽃 향기 
39회(220623) -  농촌유학센터를 ... [1]2022.06.25
38회(220608) - 내 마음에 강물로 흐르는 어... [1]2022.06.13
37회(220518) - 천국의 맛, 가족의 맛 [1]2022.06.13
 관리자 접속 --+ 통계카운터 보기
Copyright ⓒ 2002 - mindl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