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학 보낼까?
하루 종일 우울해서 공연히 입을 내밀고 하루를 억지로 밀어내고 있는데 학부모 한 분이 아이를 데리고 오셨다. 아들이 돈을 훔친 도둑이라면서...
사랑의 동전 모으기를 위해 동전이 있으면 가져오라고 알림장에 써 주었는데 한 아이가 100원짜리 동전 5개를 가져와서 저금통에 넣지 않고 가지고 다녔나보다. 그런데 그 친구의 돈을 가져와서 자기 실내화 주머니에 넣고 흔들다가 엄마한테 들킨 것이다. 짤랑짤랑 하는 소리에 놀란 엄마는 아이를 다그쳤고, 그 돈의 주인을 알게 되었다는 것이다. 돈을 잃은 아이가 교실로 와서 찾고 있어서 다행이 돈을 돌려주었는데 놀란 엄마는 경황이 없다.
설마 아이가 그런 행동을 할 것이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한 것이다. 집에서 돈이 여기 저기 굴러다니는데 전혀 관심이 없었는데 어떻게 친구의 돈에 손을 댈 수 있느냐는 것이다.
그래서 아이를 심하게 꾸중을 하고도 모자라 선생님한테 또 데리고 온 것이다.
"돈을 훔쳤으니 도둑이예요. 이런 아들 키우고 싶지 않아요. 공부도 못하면서 별짓을 다해요."
Name: 김순현
  ...미안하다!!!
지난 학기말에....참 지쳐 있던 모습이 기억난다. 몸도 마음도 모두 지쳐서 숨을 쉬기도 힘들었다. 하루라도 빨리 방학을 했으면 하는 마음 뿐이었다.
방학동안 정말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건강을 회복하는 것이 최선의 연수였다. 마음도 몸도 푹 쉬게 하자. 그래서 2학기에는 정말 잘 해보자....
아이들에게 무엇보다 미안했다. 몸이 힘들고 마음이 지치니 큰소리가 먼저 나간다...
푹 쉰 덕분인지 아이들이 다시 사랑스럽다. 보고 또 봐도 예쁘다. 내 눈빛을 읽은 아이들이 곁에 와서 고양이 처럼 기댄다. 사랑스러운 나의 딸들...아들들...
교사는 가르치는 일만 하면 좋겠다. 그러면 늘 이렇게 아이들을 사랑스럽게 볼 수 있을지도 모르는데...
Name: 김순현
  너 이 녀석 두고 보자!
"선생님, 이것 보세요. 공벌레예요."
"아이, 징그러워!"
"선생님은 이게 징그러워요? 귀여운데... 이 벌레를 땅에 떨러뜨리면 공처럼 동그랗게 돼요. 얼마나 귀엽다고요."
점심 식사 후에 줄넘기를 하면서 늦게 식사하는 아이들을 기다리라고 하였더니 녀석은 온 화단을 다니면서 공벌레를 잡았나보다. 공벌레인지 콩벌레인지 정확한 이름은 모르겠지만, 평소 습기에 기어다니는 그 벌레를 난 참 싫어했다. 아무리 하나님이 지으신 피조물이요, 의미 없는 생명체는 없다고 고상한 논리를 펴도 역시 그 벌레는 그저 징그러운 벌레요, 전혀 보고 싶지 않은 벌레다.
그런데 녀석의 표정엔 피조물이 어쩌구 생명의 존귀함이 어쩌구 할 필요도 없이, 그 징그러운 벌레를 참으로 사랑스러운 표정으로 손바닥 위에 놓고 자랑하고 있다. 선생님도 자신처럼 놀라움과 기쁨으로 그 귀여움에 동의할 것이라 굳게 믿으면서...순간, 참 부끄러웠다. 아니, 부끄럽다기 보다는 아이에 대하여 한 순간에 반해 버렸다고 해야 할 것이다. 그 귀여운 표정이라니...
Name: 김순현
  잃었던 노래 다시 부르기
     <12월에 부르는 노래 >
      누구나
    그리움 하나  품고
    살아간다
     누구나
Name: 시골마음
  ...  ...
누구는
 우리가 아우슈비츠 이후에도
 하나님을
 인간을
 말할 수 있느냐?
Name: 시골마음
  소리 나지 않는 노래
  
 <어떤 겨울 노래>
 
       슬그머니
     어느순간
Name: 시골마음
  구로FM – 이희숙의 산의 향기 –5회 방송...
1009 구로FM – 이희숙의 산의 향기 –5회 방송...
(음악 – 코스모스를 노래함/ 조수미가 노래했습니다.(1:54)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꽃은 한들한들 피어 있는 코스모스라고 할 수 있죠. 무리지어 피어있는 코스모스는 정말 평화로운 풍경입니다. 색색의 선명한 코스모스 꽃잎들이 서로 얼굴을 부비며, 춤추는 가을의 한 장면이 연상됩니다.
구로FM 산의 향기를 진행하는 이희숙입니다. 안녕하세요. 10월 9일 574돌 한글날 아침입니다.  
오늘은 산 이야기가 아닌, 사랑하는 친구들에게 쓴 편지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이 편지는 서울특별시 종로구 연지동 135번지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 정원에서 썼습니다.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은 1884년, 한국에 기독교가 들어온 지 100년을 기념해, 제가 속한 교단에서 1984년에 건축하였습니다. 이곳은 오래 전, 선교사 사택들이 있던 곳이고, 제가 30년 동안 몸담았던 총회교육부와 총회출판사, 한국장로교출판사가 속한 교단본부가 있습니다. 제가 일했던 한국장로교출판사 사무실 건물은 지어진 지 100년 정도 된  빨간 벽돌 2층 서양식 건축물입니다. 당시 선교사 사택들 중 한 동을 남겨 기념하는 건물인데, 우리 교단에서 문화재로 지정하여 보존되고 있습니다. 백주년기념관 안쪽, 입체적이고 원형극장 분위기, 비밀의 정원같은 고색창연한 건물에서 일했던 그때, 이런 배경을 가진 글임을 미리 밝힙니다.
Name: apple
  구로FM 이희숙의 '산의 향기' 4회 방송원고(0929)
0929 구로FM 이희숙의 산의 향기 / 4회 차 방송
산을 오르며 5- 초록빛 향기
< 오프닝 음악 – 요한 스트라우스, 왈츠 빈 숲속이야기(5:  )  
왈츠는 춤곡이죠. 춤추는 나무들을 상상하셨겠죠? 이 나뭇 가지와 저 나뭇가지가 손을 맞잡고, 웃으며 춤을 추고 있는 듯하죠? 상상하시며 계속 들으시겠습니다.
왈츠의 왕 요한 스트라우스의 빈 숲속이야기, 빈 숲속에서 나무들과 무슨 이야기를 나누셨을지요?  
Name: apple
  구로FM '산의 향기' / 마을라디오교실 수료작
구로FM 마을라디오교실 수료작 – 산의 향기....   2020. 7. 21.
* 오프닝, 조용필의 “여행을 떠나요” 음악으로 상쾌한 기분으로 시작한다.
* (음악-) 여러분~! 이 음악을 들으니, 여행을 떠나고 싶으시죠?
저는 ’산의 향기‘를 진행하는 구로FM 사과꽃 향기나는 애플 이희숙입니다.
초록이 싱그러운 7월, 배낭을 둘러메고, 어디론가... 여행을 떠나는 기분, 정말 상상만해도 가슴이 쿵쿵~!!!! 콩닥콩닥... 어깨가 들썩들썩~ 멋진 일이죠?
Name: apple
한신대 강의실
느낌있는성서읽기
걸으며떠오른생각
만난사람
성서읽기
이야기마당
김순현
민경룡
임규일
이희숙
최명숙
땅끝편지
한승진
유기쁨
김석천
조정제
이정순
세상보기
월간홀씨
마을지기방
민들레책방
회원접속 : 0
비회원접속 : 1
새회원 : 0
총회원 : 2,766
   아이디 비밀번호 회원가입 비번찾기 자동
이야기마당 
그리운 햇볕과 바람
제목없음

 

모네(Claud Monet)의 작품 <양산을 든 여인>입니다.
고교시절 삼중당 문고판은 우리 마음을 설레게 하는 것이었죠.
그 문고판 가운데 브론테의 <폭풍의 언덕> 표지가 이 그림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때는 그것이 모네 그림인 줄도 모르고 바람부는 언덕과 바람을 맞고 있는 여인이 멋있어서 좋아했었습니다.
그 무렵 내가 살던 곳 뒷동산에 올라가면 햇볕이 아름답고 거름냄새와 냉이냄새 섞인 훈훈한 바람도 너무 좋았습니다. 그래서 모네를 한꺼번에 알아차렸는지도 모릅니다.
이곳 서울도 바람도 불고 햇볕도 따사롭지만 그래도 난 그 햇볕과 바람을 잊지 못합니다.
<=그림을 클릭하면 더 큰 그림을 보실 수 있습니다.

2004.02.23
김순현의 교실풍경 
전학 보낼까? [8]2006.11.30
...미안하다!!! [2]2006.09.18
너 이 녀석 두고 보자!2006.07.14
이런말 저런말 
잃었던 노래 다시 부르기2010.12.03
...  ...2010.04.03
소리 나지 않는 노래 2009.11.10
민경룡의 '하나님의 미소' 
세상에서 어떻게 살것 인가? 를 고민하라2015.07.12
공과 색을 누려라/민경룡2015.05.08
진짜 밥도 곧 사라질지도 모른다//민경룡 2015.04.25
사과꽃 향기 
구로FM – 이희숙의 산의 향기 –5회...2020.10.11
구로FM 이희숙의 '산의 향기' 4회 방송원고(0... [1]2020.10.02
구로FM '산의 향기' / 마을라디오교실 수료작 [3]2020.07.31
 관리자 접속 --+ 통계카운터 보기
Copyright ⓒ 2002 - mindll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