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한신대 강의실
느낌있는성서읽기
조금씩맛보기
걸으며떠오른생각
만난사람
성서읽기
이야기마당
세상보기
월간홀씨
자유게시판
방명록
민들레앨범
민들레책방
마을지기방
유럽여행기
김재성의책
저술총목록
마을소개
마을지기전용
겨자씨
백향목
포도원
두란노(이전강의실)
개인지도
기타연습
회원접속 : 0
비회원접속 : 2
새회원 : 0
총회원 : 2,765
   아이디 비밀번호 회원가입 비번찾기 자동

::: 걸으면서 떠오른 생각 :::


:::글쓴이 소개:::

32 57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read: 5085  Name: 김재성  
인도의 세 왕자 이야기
인도에 세 왕자가 있었는데, 그들은 모두 보물을 하나씩 가지고 있었다. 첫째 왕자는 아무리 멀리 있는 것도 볼 수 있는 천리안을 가졌고, 둘째 왕자는 하늘을 나는 양탄자를, 셋째 왕자는 죽어가는 사람을 한 번 살릴 수 있는 약을 갖고 있었다. 하루는 첫째 왕자가 천리안으로 보니 이웃 나라 아름다운 공주가 병이 들어 다 죽어가고 있었다. 그들은 둘째 왕자의 하늘 나는 양탄자를 타고서 공주에게로 급히 갔다. 그리고 셋째 왕자가 사람을 살리는 약 그러나 한 번밖에 못 먹는 약으로 공주를 살려냈다. 그 나라 왕은 기뻐하고 감사하면서 공주를 그들 가운데 한 사람과 결혼시키겠다고 했다. 문제는 세 왕자 가운데 누가 공주와 결혼할 것이냐는 것이다. 왕은 가장 공이 큰 사람으로 하겠다고 했다. 그런데 누구의 공이 가장 큰지 판단하는 게 더 어렵다. 여러분은 누구를 뽑겠는가?

참고로, 언젠가 읽은 이어령 교수의 생각은 이렇다. 그는, 천리안이 없었으면 그 모든 것은 시작도 할 수 없었으므로 첫째 왕자에게 가장 큰 공을 돌려야 한다는 것이다. 그가 이 예화를 이렇게 해석하는 데는 그럴 만한 이유가 있다. 즉 그는 정보화 사회의 중요성을 설명하려고 이 예화를 든 것이다. 그래서, 하늘 나는 양탄자는 산업사회를, 먹어서 없어지는 약은 농경사회를 상징한다면, 천리안은 정보사회를 상징한다고 했다. 그는 그 나름대로 그 이야기를 자기 의도에 맞게 적절히 해석하였다. 같은 예화라도 이렇게 자신의 이야기의 맥락에 따라서 사용할 수 있다. 그것은 살아 있는 해석자의 권리이자 특권이요 또 기쁨이다.

난 언젠가 설교에서 가장 큰 공은 셋째 왕자에게 돌려야 한다고 이야기한 적이 있다. 물론 세 왕자 모두 공주를 살리는 데 똑같이 중요하게 기여를 했다. 그런데 중요한 차이가 있다. 공주를 살린 이후에, 첫째 왕자는 그 용한 천리안을 그대로 가지고 있고, 둘째 왕자도 하늘 나는 양탄자를 그대로 갖고 있다. 그러나 셋째 왕자는 죽어가는 사람을 살릴 수 있는 약, 그러나 단 한 번밖에 쓸 수 없는 그 약을 써버렸기 때문에 더 이상 그에게는 그 약이 없다. 그래서 하나밖에 없는 소중한 것을 아낌없이 준 셋째 왕자에게 가장 큰 공을 돌려야 한다는 것이다.

우리가 누구를 사랑한다고 말하는 것은 쉽지만 사랑을 실천하기는 어렵다. 그 사랑을 베풀 때 내게 별 손해가 없는 경우는 그래도 쉽지만, 내게 있는 것을 주어야 할 때는 망설여진다. 더욱이 그것이 흔한 것이 아니라 내게 하나밖에 없는 것일 때는 더더욱 그렇다.

요즘 내가 제일 듣기 거북하고 또 언어의 오염이라고 느끼는 것은 “여러분 사랑해요”라는 말이다. 주로 인기 탤런트들이나 가수들이 티브이나 라디오에서 팬들의 환호성에 답하면서 하는 말이다. 뭔가 좋은 말을 하긴 해야겠는데 할 말이 없으니까 그렇게 말하는 것 같다. 사랑의 고백은 은밀하고 감동적인 것이며, 자기를 내어주는 책임이 따르는 것인데, 그렇게 하는 말은 감동적이지도 않고 아무런 책임도 지지 않는 그저 화려한 말잔치일 뿐이다.

특히 수천 명 모이는 큰 교회 목사들이 설교 시간에 수시로 “여러분 사랑해요” “축복해요”라고들 하는데 왠지 값싸게 느껴진다. 간단히 얘기해서, 그런 탤런트든 가수든 목사든 간에 그들이 한번 “여러분 사랑해요”라고 말할 때마다 그 자신의 돈이 각각의 청중에게 10원씩만 전해진다고 하더라도 아마도 그들은 집회 내내 단 한 번도 그런 말을 하지 않을 것이다. 자기 것이 나가지 않고 말로만 하는 것은 값싼 것이다. 예수님의 사랑이 고맙고 큰 것은 그의 십자가 때문이다. 그는 말로만 사랑하지 않았고 자신을 십자가에 내어주기까지, 자기에게 하나밖에 없는 것을 다 내어 주면서 우리를 사랑했다.

DATE: 2004.07.17 - 19:42
LAST UPDATE: 2011.01.25 - 10:40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손창수
늘 좋은 글 보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2004.07.17 - 21:31 
김재성
늘 재미있게 읽어주시고, 또 이렇게 답글도 해 주시니 감사합니다. 기회 있을 때 누구신지 소개해주신다면 더 좋겠습니다.
2004.07.18 - 12:55 
산모퉁이
동감입니다
2004.07.20 - 09:52 
spring
자기에게 손해인 것을 알면서도 줄수 있는 것이 진짜  사랑이겠지요?
생활에서 실천하기가 참 어려네요.
그리고 저 주민의 이춘숙입니다.
2004.07.20 - 12:00 
김재성
산모퉁이 님 공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런데 누구신지 늘 궁금합니다.

스프링 님, 누구신가 했는데 이춘숙 님이시라고요. 반갑습니다.
스프링처럼 남을 올려주고, 또 따뜻하게 해 주는 그 모습이 떠오릅니다.
늘 건강하고 또 행복하기 바랍니다.
2004.07.20 - 14:49 
소성
사랑해요 라고 말할수 있었던 순간은 별로 없었던 것 같습니다. 나의 마음이 황량하기 때문일까요
2004.08.15 - 19:46 
ㅎㅎㅎ
'사랑해요'라는 말을 한번 할 때마다 10만원씩 나간다면? ㅎㅎㅎㅎ
이 세상에 사랑의 고백은 수천만분의 일로 줄어들겠네요.ㅎㅎㅎㅎ
 10만원씩 나간다고 생각하며 진실된 언어를 사용하는 노력을 해야겠네요.
그래도 세상은 돈도 안드는데 그냥 많이 하라고 하던데요. 사랑해요. 여러분, 사랑해요.........
2005.01.20 - 14:39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새로고침
이전 1  2  3  4  5  6  7 다음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
Copyright ⓒ 2002 - mindlle.com. All rights reserved.